본문 바로가기

사회/사회일반

공인중개사 매물 포털 ‘한방’으로 전자계약 처리한다

공인중개사 매물 포털 ‘한방’으로 전자계약 처리한다

부동산거래 전자계약시스템-매물 포털 연계 서비스 제공

 

 

[시사타임즈 = 조미순 기자] 국토교통부와 한국공인중개사협회는 정부의 ‘부동산거래 전자계약시스템(이하 전자계약 시스템)’과 ‘한방 정보망(이하 한방)’을 연계해 29일부터 서비스를 제공했다고 밝혔다.

 

국토부 “전자계약 체결 실적이 저조한 주원인이 공인중개사들이 ‘한방’을 이용한 계약서 작성에 익숙해져 있다 보니 새로운 ‘전자계약 시스템’을 이용하는 것이 다소 생소하고 불편하다고 판단했다”며 “이에 양 기관은 ‘전자계약 시스템’과 ‘한방’을 연계해 서비스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공인중개사들은 이전과 같이 ‘한방’에서 사용하던 계약서 작성 프로그램을 그대로 이용하면서도 손쉽게 전자계약을 체결할 수 있게 됐다.

 

이용방법은 공인중개사가 ‘한방’ 화면에서 계약서를 작성해 ‘전자계약전송’ 버튼을 누른 후, ‘전자계약 시스템’에서 거래 당사자의 본인인증 및 서명을 거치면 계약 체결이 완료된다.

 

협회에서 운영하고 있는 ‘한방’은 부동산 매물정보 등을 관리하면서 약 80% 이상의 공인중개사들이 부동산 거래 계약서 작성에 활용하고 있다.

 

국토부와 협회는 전국 6개 권역에서 3000여 명의 공인중개사들이 참석하는 공동 연수를 통해 ‘전자계약 시스템’과 ‘한방’ 연계 서비스를 시연하고 적극적인 이용을 독려하고 있다.

 

국토부는 “‘전자계약 시스템’을 이용한 계약 체결의 가장 큰 장점으로는 경제성, 안전성, 편리성이 꼽힌다”고 설명했다.

 

국민들은 ‘전자계약 시스템’을 이용해 계약을 체결하면 부동산실거래가 신고, 임대차계약 확정일자 부여 등도 간편하게 일괄적으로 자동처리되며 은행별 대출금리 할인(0.2%p) 등의 혜택도 함께 받을 수 있다.

 

또 계약서 위·변조, 중개대상물에 대한 부실한 확인·설명을 막을 수 있고, 공인중개사에 대한 철저한 신분확인으로 무자격·무등록자에 의한 불법 중개행위로부터 보호받을 수 있다.

 

아울러 거래당사자 개인정보 등은 암호화돼 전산 처리되므로 안심하고 부동산거래를 할 수 있다.

 

국토부는 “공인중개사의 경우 전문자격자인 개업 공인중개사가 아닌 무자격·무등록자의 중개행위로 인한 중개시장 교란을 방지할 수 있고, 건축물대장·토지대장 등 정부의 각종 행정망과 연계 서비스를 받을 수 있어 중개사고 예방에도 효과적이다”면서 “전국 10만여 개업 공인중개사의 인적 네트워크 및 전문적인 거래 정보망을 통해 ‘전자계약 시스템’에 대한 국민들의 접근성이 향상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조미순 기자 sisatime@hanmail.net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