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치/정치일반

김수흥 의원 “전북패씽 철도망 강력 규탄!”…무기한 1인 시위 돌입

김수흥 의원 “전북패씽 철도망 강력 규탄!”…무기한 1인 시위 돌입

[시사타임즈 = 탁경선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수흥 국회의원(전북 익산시갑, 기획재정위원회)이 제4차국가철도망에 천안·아산~익산 KTX직선화 등 전북사업 반영 강력하게 요구하면서 세종시 국토교통부 청사 앞에서 무기한 1인 시위에 돌입했다.

▲세종시 국토교통부 앞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는 김수흥 국회의원 (사진제공 = 김수흥 의원실) (c)시사타임즈

이는 정부가 수립 중인 제4차국가철도망 계획에 전북이 요청한 7개 사업 중 ‘전라선 고속화 사업’ 1개만이 반영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불거진 전북패씽 논란에 대한 강력한 항의 차원이다.

 

지난 4월 22일 국토교통연구원이 개최한 제4차국가철도망 구축계획 공청회에 따르면 전국에서 총 163개 사업을 건의하였고 이 가운데 51개 사업이 이번 계획안에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다.

 

김 의원측은 “전북은 총 7개 사업 반영을 건의하였고 그 가운데 ‘전라선 고속화 사업’ 단 1건이 반영되는데 그쳤으나 ‘전라선 고속화 사업’의 경우 사실상 전남에 수혜가 돌아가는 사업이어서 전북은 완전히 소외되었다는 지적이 많다”고 전했다.

 

이에 김 의원은 24일 오전 8시 국토교통부 정문에서 ‘전북패씽 강력 규탄한다!!’, ‘제4차국가철도망계획 즉각 수정하라!’ 등의 내용이 담긴 피켓을 목에 걸고 1인 시위에 나서게 됐다.

 

‘균형발전 국회의원’을 자처하는 김 의원은 “초선의원으로서 의정활동 목표를 국가균형발전에 두고 1년여 동안 최선을 다했다”며 “정부가 이번 제4차국가철도망계획을 수립함에 있어 낙후된 전북을 배제한 것에 대해 깊은 허탈감을 느끼며 180만 전북도민들도 큰 소외감에 빠져 상심이 큰 상황이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2시간여 동안의 시위를 끝내고 황성규 국토부 2차관을 방문해 강력한 항의의 뜻을 전하기도 했다.

 

김 의원은 “만약 정부가 이번에도 전북을 외면한다면 극심한 인구감소가 가속화되는 것은 물론, 기업유치에 있어서도 타 지자체에 비해 매우 열악한 처지에 직면하게 돼 180만 전북도민의 생존이 위태로울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김 의원이 앞장서서 1인 시위에 나서게 되면서 추후 전북 정치권과 시민들도 동참할 뜻을 비치는 등 추가적인 행동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점쳐진다.

 

김 의원은 국토부가 전북도민의 뜻을 받들어 낙후된 전북에 대한 특단의 조치를 마련할 때까지 1인 시위를 계속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국토교통부가 이번 제4차국가철도망계획에서 전북을 철저히 외면한 것은 문재인정부의 국가균형발전 목표에도 역행하는 결정”이라면서 “국토부와 기재부는 전북도민의 염원을 받들어 국가균형발전이라는 목표를 위해 전북권 사업을 적극 반영해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탁경선 기자 sisatime@hanmail.net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