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치/정치일반

박 대통령 “20대 국회, 국민 입장에 서서 나서 달라”

박 대통령 “20대 국회, 국민 입장에 서서 나서 달라”

20대 국회 개원연설…3당 대표와의 회담을 정례화 밝혀

 

 

 

[시사타임즈 보도팀] 박근혜 대통령은 13일 “20대 국회가 상생과 화합의 전당으로 오로지 국민의 입장에 서서 나서 달라”며 “정부도 국회와의 적극적인 소통과 협력을 통해 국민에게 희망을 드리는 국정운영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근혜 대통령이 13일 오전 국회 본회장에서 제20대 국회 개원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출처 = 청와대). ⒞시사타임즈

 

 

 

 

 

제20대 국회 개원식에 참석한 박 대통령은 개원 연설을 통해 “지난 19대 국회에서 통과시켜주신 크라우드펀딩법과 관광진흥법 등 경제활성화 관련법은 현재 투자와 일자리를 늘리면서 국민들에게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면서 “앞으로 20대 국회에서는 이런 민생과 직결되는 법안들이 좀 더 일찍 통과돼 국민들의 고통을 조금이라도 덜어드릴 수 있도록 협조해 주시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특히 박 대통령은 “국민을 위한 일에는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다고 생각한다. 이번 20대 국회는 상생과 화합의 전당으로 오로지 국민의 입장에 서서, 나서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며 “우리 국민들의 삶의 질이 나아지게 하기 위해서는 정치가 국민을 위해 헌신해야 하고, 정쟁을 거둘 수 있는 정치문화의 변화가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최근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우리 국민이 20대 국회에 바라는 것은 ‘화합’과 ‘협치’였다”면서 “이처럼 국민의 기대와 열망을 안고 출발하는 20대 국회가 국민이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국정의 한 축을 든든히 받쳐주실 것을 당부 드린다”고 알렸다.

 

박 대통령은 조선·해운업 구조조정과 관련하여서는 “산업 구조조정은 시장원리에 따라 기업과 채권단이 주도적으로 추진해야 하고, 우리 사회와 경제 전반에 오랫동안 누적되어 곪아있는 환부를 과감하게 도려내야 가능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우리 조선산업은 고부가가치 선박에서 세계 최고수준의 건조역량과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으므로 이러한 우리 조선산업의 역량과 기술력이 위축되지 않도록 선제적으로 원칙에 입각한 구조조정을 추진해야 한다”며 “기업과 채권단은 ‘사즉생’의 각오로 뼈를 깎는 자구노력을 기울여 나가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박 대통령은 북핵 문제에 대해서는 “최근 북한은 국제사회의 강력한 대응에 직면해서 대화 제안 등 국면 전환을 위한 시도를 하고 있다”면서 “하지만, 비핵화 없는 대화 제의는 국면 전환을 위한 기만일 뿐”이라고 토로했다.

 

이어 “성급히 북한과의 대화를 위한 대화에 나서서 모처럼 형성된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모멘텀을 놓친다면 북한 비핵화의 길은 더욱 멀어질 뿐”이라며 “정부는 확고한 방위능력을 토대로 북한의 도발을 억제하면서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진정한 변화의 길로 나오도록 만들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취임사는 꿈으로 쓰고 퇴임사는 발자취로 쓴다’고 했다”면서 “대한민국의 미래를 결정할 중요한 시기에 개원을 맞이한 제20대 국회가 국민의 뜻을 잘 헤아려서 정부와 함께 힘을 모아 국민 모두에게 사랑받고 존중받는 진정한 민의의 전당으로 자리매김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종합지 -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시사타임즈 보도팀 sisatime@hanmail.net

 

728x90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