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화, 연예/문화·일반연애

백제 왕궁터와 왕실 사찰 유적 정비 추진

백제 왕궁터와 왕실 사찰 유적 정비 추진

 

[시사타임즈 = 김혜경 기자] 문화재청(청장 김 찬)은 익산 왕궁리 유적(사적 제408호)과 익산 제석사지(사적 제405호)의 체계적인 보존·관리를 위해 종합정비계획을 수립하고 익산시(시장 이한수)와 협의하여 연차적으로 정비사업을 추진한다.


                 사적 제408호 익산 왕궁리 유적 전경. 사진 출처 = 문화재청. ⒞시사타임즈

 


익산 왕궁리 유적은 1989년도부터 시작된 발굴조사를 통해 궁장, 공방, 후원 등 왕궁 유적이 확인돼 백제 말기의 익산천도설을 뒷받침해주는 중요한 유적이다. 익산 제석사지는 관세음응험기(觀世音應驗記·일본의 관세음신앙 영험기록, 교토 청련원 소장)에 백제 무왕 대에 창건된 것으로 전하고 있는 백제 왕실의 안녕을 기원하는 내불당적 성격을 띤 사찰로 왕궁리 유적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유적이다.


그동안 익산 왕궁리 유적과 익산 제석사지는 부분적으로 발굴조사와 정비사업을 병행 추진해 왔다. 발굴조사를 통해 밝혀진 역사적 가치를 국민이 느낄 수 있도록 보다 체계적이고 합리적인 정비, 활용을 위해 왕궁리 유적과 제석사지 전체를 아우르는 종합정비계획을 수립하게 됐다.


종합정비계획은 2013년부터 2017년까지 왕궁리 유적과 제석사지의 발굴조사, 건물지 정비를 비롯해 탐방로 조성, 조경, 편의시설 설치 등 사업의 중요도와 예산을 고려해 단계별로 추진할 정비 내용을 담고 있다.

또 왕궁리 유적과 제석사지를 익산 미륵사지, 익산 토성 등 주변의 문화유산은 물론 익산의 대표 축제인 서동 축제 등의 행사와도 적극 연계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해 지역문화자원으로서의 가치를 더해 나가도록 할 계획이다.

 

문화재청과 익산시는 왕궁리 유적과 제석사지를 백제 시대 왕궁과 왕실 사찰의 역사와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곳으로 조성함으로써 역사문화도시 익산을 찾는 국내외 관광객에게 백제 문화의 우수성을 선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혜경 기자(sisatime@hanmail.net)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종합지 -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