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치/정부·지자체

새만금 국제마라톤대회, 11,000여명 달린다

국제육상경기연맹(AIIF) 공인 코스로 큰 호응 얻어

 

사진 출처 = 군산시청. ⒞시사타임즈


[시사타임즈 = 한민우 기자] 오는 28일 월명종합경기장에서 개최되는 <2012 군산새만금국제마라톤대회>에 총 11,375명(국제 엘리트선수 28명 포함)이 접수했다.

 

지난 1월 29일부터 4월 3일까지 66일간 대회 참가자를 모집한 결과 엘리트 199명, 마스터즈 11,176명이 각각 Full 코스 864명, 10km 1,773명, 5km 8,738명이 신청한 것으로 집계 됐다.

 

또한 국제대회에서 2시간 10분대를 달리는 국제 엘리트 선수들이 7개국에서 28명이 참가했다. 그리고 각종 대회에서 우수한 기록을 갖고 있는 케냐선수 7명이 엘리트 풀코스, 마스터즈의 풀코스 남자부와 여자부의 페이스메이커로 참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군산시 관계자는 "전국적으로 200여개가 넘는 마라톤대회가 개최 됨에도 불구하고 이렇게 참가자가 많은 것은 이번 대회가 국제육상경기연맹으로부터 공인 받은 코스에서 국제적인 엘리트 선수와 함께 달릴 수 있는 품격 있는 대회로 전국 마라톤 동호인의 많은 관심을 불러일으킨 것으로 판단된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대회코스는 새롭게 성장하고 있는 신 도시권, 근대역사문화가 살아 있는 원도심을 지나 금강을 중심으로 형성된 금강하구둑, 철새조망대, 나포 십자들녘을 돌아 월명종합경기장으로 들어오는 코스로 전국에서 동시에 관람할 수 있도록 대회 모든 장면이 MBC sports 방송을 통해 생중계 된다.

 

군산시 관계자는 "적당한 굴곡과 평탄한 노면으로 구성되어 있는 좋은 코스와 우수한 선수가 참가한 만큼 쾌청한 날씨만 주어진다면 최고의 기록도 낼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전했다.

 

또한 이번 대회에는 중국의 산동성 청도, 연태 마라톤 동호인 30여명과 미공군 30여명이 참가해 한·중, 한·미 우호증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마라톤 전문MC와 코미디언 배동성이 대회 진행을 맞고 가족과 함께할 수 있는 맨손 물고기 잡기체험과 사물놀이, 풍물, 악대 등이 대회 흥을 돋울 예정이다.

 

한민우 기자(sisatime@hanmail.net)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종합지 -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