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화, 연예/문화·일반연애

세계문화유산 서울 정릉의 재실을 복원한다

세계문화유산 서울 정릉의 재실을 복원한다

 

[시사타임즈 = 이미경 기자] 문화재청 조선왕릉관리소(소장 나명하)는 1970년대 소실된 서울 정릉(貞陵) 재실(齋室, 제사를 준비하고 왕릉을 관리하던 영·令과 참봉·參奉 등이 쓰던 건물)을 복원한다.


           서울 정릉 재실 유구 현황. <사진 출처:문화재청>. ⒞시사타임즈



2012년 발굴조사 결과 서울 정릉 재실 터는 재실 본채, 제기고(祭器庫), 문간채, 협문(3개소) 등의 건물지와 담장, 석축 등의 유구가 잘 남아 있었다. 이에 따라 발굴조사 결과와 고증자료, 관계전문가 자문, 문화재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복원설계를 완료하고, 공사비 15억원을 투입해 9월부터 내년 10월까지 재실, 문간채, 제기고 등 건물과 담장, 석축을 복원한다. 그리고 복원된 재실은 일반에 공개된다.


현재 조선왕릉 내 재실은 총 16개소 중 12개소만 남아있고 이번에 복원되는 정릉을 포함한 4개소는 유실되어 터만 남아있다.


조선왕릉관리소는 앞으로도 유실된 나머지 3개소의 왕릉 재실을 복원하여 세계문화유산인 조선왕릉의 진정성 회복에 기여하고 관람객들에게 더욱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해 나갈 계획이다.

 

이미경 기자(sisatime@hanmail.net)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종합지 -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