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교육·청소년

수능 영어 절대평가 방식 9등급제로 확정

수능 영어 절대평가 방식 9등급제로 확정

교육부, ‘2018학년도 수능 기본계획’ 확정·발표

 

 

[시사타임즈 = 탁경선 기자] 교육부는 영어 절대평가의 세부적 도입 방안을 포함한 ‘2018학년도 수능 기본계획’을 확정·발표했다.

 

먼저 수능 영어 절대평가 평가 방식이 9등급제로 확정됐으며, 이에 따라 지금 고등학교 1학년 학생이 치르게 될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부터 90점 이상을 받은 학생은 모두 1등급을 받게 된다.

 

영어가 9등급 절대평가로 바뀌면서 9개 등급으로 나뉘며 100점 만점에 등급 간 점수 차이는 10점으로 설정됐다. 원점수가 90점 이상이면 무조건 1등급이고 80점 이상이면 2등급을 받게 된다.

 

문항 유형과 문항수, 배점 등은 변화없이 유지되지만 영어성적은 절대평가에 따른 등급만을 제공한다.

 

교육부는 “영어 절대평가 도입으로 현행 상대평가의 문제점이 개선될 것”이라며 “2018학년도부터 영어 절대평가가 도입되면 이 같은 불필요한 경쟁이 줄면서 영어 교육도 정상화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영어와 함께 절대평가 방식으로 치러지는 한국사는 50점 만점으로 20문항이 출제될 예정이다.

 

국어와 수학의 수준별(A·B형) 시험이 폐지된다. 국어는 공통으로 45문항, 수학은 문·이과를 구분하기 위한 가·나형으로 각각 30문항이 출제된다.

 

사회·과학·직업탐구는 선택한 영역 중 2과목에 응시할 수 있으며 20문항씩 출제된다. 제2외국어와 한문은 한 영역만 선택할 수 있으며 30문항이 출제된다.

 

황우여 교육부 장관은 “글로벌 사회에 필요한 의사소통 능력을 키울 수 있도록 하는 영어 수업으로의 변화를 유도하기 위해서는 평가 체제의 개선이 불가피했다”면서 “수능 영어 점수에 따라 학생을 변별하는 문화에서 벗어나 학생의 다양한 꿈과 끼에 따라 대학에 진학할 수 있도록 하는 대입전형 체제를 확립해 가겠다”고 밝혔다.

 

앞서 교육부는 지난해 12월 수능에서 영어 절대평가를 도입하기로 확정하고 정책연구 등을 진행해 왔다.

 

영어 절대평가 등급 활용 방안 등을 포함한 대학별 2018학년도 전형 시행계획은 2016년 4월까지 발표된다.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종합지 -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탁경선 기자 sisatime@hanmail.net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