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화, 연예/문화·일반연애

수지 ‘나노 목걸이’, 따로 혹은 같이 …트랜드로 부상

수지 ‘나노 목걸이’, 따로 혹은 같이 …트랜드로 부상



[시사타임즈 = 이미선 기자] 올 봄 주얼리 트렌드에 변화의 바람이 불었다. 아기자기한 심볼 펜던트 주얼리를 여러 개 레이어드 해 스타일링 하는 것이 트렌드다. 그 중 방향성을 확연하게 보여주는 나노 목걸이가 트랜드로 부상하고 있다.



작은 사이즈, 나노(nano)에서 영감을 얻어 이름 붙여진 나노 목걸이는 가는 줄이 여성미를 강조해 주는 것은 물론 작고 귀여운 펜던트가 클래식한 분위기까지 주는 것이 특징.

 

특히 스와로브스키가 선보이는 나노 목걸이는 정교한 화이트 크리스털 세부 장식이 인상적이고 화려하면서도 고급스럽고 핑트, 민트, 바이올렛 등의 유색 크리스털 펜던트는 아기자기한 소녀 감성을 더해준다.

 

취향 따라 미니멀하게 단품으로 활용해도 좋지만 이번 시즌엔 길이를 조절해 2개 이상의 목걸이를 레이어링을 하는 것이 키 포인트이기 때문에 패션에 민감한 트렌드세터라면 기억할 것.

 

스와로브스키의 한 관계자는 “나노 목걸이는 브이 넥 스웨터나 오프 숄더처럼 목선이 드러나는 의상에 잘 어울린다. 가는 줄의 목걸이를 여러 개 겹쳐 여성스럽고 산뜻한 분위기를 살려주면 되는데 2개 이상의 목걸이가 세트로 구성된 상품도 선보여 레이어링 초보자의 도전도 쉽다”고 설명했다.

 

특히 로맨틱한 하트, 플라워 부터 귀여운 별, 달 등 다양한 모티브의 펜던트를 취향 따라 선택할 수 있으니 고르는 재미가 이러한 펜던트 목걸이를 수집하거나 기분에 따라 조합해 다양한 데일리 주얼리 코디를 할 수 있어 젊은 여성들의 반응이 뜨거울 것으로 예상된다는 것.

 

만약 화려한 느낌을 더하고 싶다면 2~3개의 나노 목걸이에 큰 펜던트 목걸이를 포인트로 겹쳐 연출해 보는 것도 좋을 듯 하다.

 

이미선 기자(sisatime@hanmail.net)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종합지 -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