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제/기업·CEO

쉐어앤서비스, 범부처전주기의료기기 연구개발 사업에 박차

쉐어앤서비스, 범부처전주기의료기기 연구개발 사업에 박차

 

[시사타임즈 = 이종현 기자] 최희은 해운대백병원 재활의학과 교수가 창업한 ‘쉐어앤서비스’는 최근 ‘2022년도 제2차 범부처전주기의료기기 연구개발사업’에서 4차 산업혁명 및 미래의료환경 선도 사업의 일환인 스마트헬스케어의료기기-임상처방에 근거한 디지털치료기기 개발 과제에 최종 선정됐다. 이에 4년 동안 최대 33억원의 사업비를 지원받아 만성폐질환자들을 위한 디지털치료기기 개발에 박차를 가하게 됐다.

 

범부처전주기의료기기 연구개발사업은 의료기기 R&D→제품화→임상→인허가 전주기 지원으로 글로벌기업육성, 미래의료선도, 의료복지 구현을 목적으로 하는 사업이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보건복지부,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공동으로 추진한다.

 

인제대학교 해운대백병원 교원창업기업인 쉐어앤서비스는 ‘임상 처방에 근거한 호흡재활 디지털치료기기 개발과 시제품의 임상적 유효성과 안전성에 대하여 확증적 임상시험을 통한 품목허가 승인’을 최종 목표로 하고 있다. 또 인제대학교 해운대백병원 호흡기내과 이재하 교수,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이진국교수,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김철교수팀들과 컨소시엄을 이루어 만성폐질환자들을 위한 디지털치료기기의 확증적 임상시험을 진행한다.

 

이번 연구는 처방된 호흡재활 디지털 치료기기 즉, 클라우드 기반 호흡재활 서비스를 통하여 환자 진단결과, 질환정보 및 운동처방을 환자에게 전달하고 병원 밖에 있는 환자의 생체신호 및 데이터를 제공 받음으로써 병원 밖에서도 전문 재활치료를 가능하게 하고, 급성악화를 예측함으로써 국내·외 만성폐질환 진단·치료·예방관리의 문제점을 보완한다.

 

쉐어앤서비스 최희은 대표는 “만성폐질환(COPD)의 전 세계 사망 원인은 3위이며 국내 COPD 환자 수는 약 330만명으로 추산한다. 만성 폐질환 예방관리 부재로 인한 급성 악화 재발 진행이 많고, 퇴원 이후에도 호흡재활 치료를 받는 것이 현실적으로 어렵다”면서 “호흡재활 프로그램 보유 병원은 25.5%에 불과하며, 이 마저도 제대로 된 호흡재활 프로그램은 거의 없다”고 전했다.

 

이어 “고령사회, 대기오염과 미세먼지, 신종전염병등으로 만성폐질환자의 수가 늘어가는 현재 상황 속에서 만성 폐질환자들을 위한 디지털 치료기기 ‘EasyBreath’ 개발을 통해 언제 어디서나 의료진의 처방에 근거한 전문 호흡재활치료 및 예방·관리를 가능하게 하여 건강 수명 연장에 큰 도움이 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이종현 기자 sisatime@hanmail.net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