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치/정치일반

이낙연 “일부 연예인·부유층 일탈 충격적…경찰 엄정수사로 정의 세워야”

이낙연 “일부 연예인·부유층 일탈 충격적…경찰 엄정수사로 정의 세워야”


[시사타임즈 = 강광일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14일 버닝썬 사건으로 촉발된 마약범죄와 성범죄, 경찰 유착 의혹과 관련해 “경찰은 끝까지 추적해 정의를 세워야 한다”고 밝혔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14일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출처 = 국무조정실) (c)시사타임즈

 

이 총리는 이날 제72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서울 강남 유흥업소에서 터진 마약범죄와 성범죄, 그리고 경찰의 유착 의혹에 대해 경찰은 명운을 걸고 수사해 의법처리하라고 제가 지난주 국무회의에서 말씀드린 바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제까지의 수사에서도 드러난 것처럼, 일부 연예인과 부유층의 일탈이 충격적이다”면서 “특히 불법 촬영한 영상을 유포하는 등 인격을 말살하는 반인륜적 범죄마저 버젓이 저질러졌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경찰의 유착의혹은 아직 분명히 드러나지 않았다”며 “사법처리된 전직 경찰만의 비호로 이처럼 거대한 비리가 계속될 수 있었을까 하는 합리적 의심에 수사결과가 응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번 사건뿐만이 아니라 폐쇄적으로 운영되는 유흥업소나 특정계층의 마약범죄 등 일탈에 대해서는 전국으로 수사를 확대해 강력하게 처벌해야겠다”면서 “국세청 등 관계기관도 유사한 유흥업소 등이 적법하게 세금을 내고 정상적으로 운영하는지 철저히 점검해 의법조치하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나아가 “검찰과거사위원회와 대검 진상조사단의 활동기간이 곧 끝난다. 지금까지도 많은 의혹이 남아 있고, 진실에 관한 증언들도 새롭게 공개되고 있다”며 “진상조사단은 의혹을 전혀 남기지 않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해 주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강광일 기자 sisatime@hanmail.net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