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사회일반

전북도 ‘제11회 다문화어울림축제’ 29일 개최

전북도 ‘제11회 다문화어울림축제’ 29일 개최


[시사타임즈 = 탁경선 기자] 제11회 다문화어울림축제가 8월29일 남원시 사랑의 광장에서 다문화가족과 전라북도 도민 등 1,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번 행사는 지난 5월 다문화주간에 도민들과 다문화가족이 더불어 살아갈 수 있는 화합분위기 조성에 힘입어 이번 다문화어울림축제를 통해 다문화가족과 도민 간 다양한 정보를 공유하고 상호교류의 자리로 마련됐다.

 

행사에서는 결혼이민자가 직접 운영하는 중국, 베트남, 필리핀, 캄보디아 등 아시아 10개국의 22개 맛과 체험행사가 진행됐다.

 

또 다채로운 전통문화 소품의 전시·체험공간과 딤섬과 짜조, 링고아메, 롯차, 람냠야이 등 다문화음식을 맛볼 수 있고 세계전래놀이와 의상, 팬시우드 만들기 등 다양한 체험행사가 펼쳐졌다.

 

행사의 시작을 알리는 입장식에서는 14개 시군 다문화가족들이 각 지역의 특색을 살린 입장 퍼포먼스 펼쳐 큰 박수를 받았다.

 

‘지평선의 고장’ 김제는 쌀눈이 캐릭터가 그려진 옷을, ‘홍삼의 고장’ 진안은 홍삼을 상징하는 붉은색 티셔츠를 입고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익산의 다문화가족들은 선화공주로, 무주의 다문화가족들은 반딧불이로 변신하는 등 개성 있는 차림으로 지역을 알리는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기념식에서는 다문화가족의 안정적 정착에 공로가 많은 공무원과 다문화가족지원센터종사자 13명에 대한 도지사, 교육감 표창장을 수여하고, “사랑”을 주제로 열린 사진전과 백일장(삼・사・오행시)에서 수상한 다문화가족 12명도 시상하는 뜻깊은 시간도 가졌다.

 

아울러 어울림예술제는 지난 2014년부터 전라북도에서 추진한 「다문화어울림 문화교육지원사업」과 자조모임을 통해 다문화가족들이 갈고 닦은 실력을 보여주는 무대를 선보였다.

 

어린이 발레공연, 사물놀이, 어린이 합창공연, 우크렐라 합주, 베트남 부채충, 어린이 태권무&격파 등으로 우리전통 문화와 다양한 국적의 문화를 이해하는 자리로 서로의 문화에 대한 공감대 형성으로 소통의 장이 펼쳐졌다.

 

이강오 전라북도 대외협력국장은 “아시아 각국의 풍성한 볼거리, 놀거리, 먹을거리로 채워진 다문화어울림축제를 통해 다문화가족과 도민이 함께 어울리고 즐기며 소통하는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며 “행사를 준비해주신 전북다문화가족지원센터협회, 남원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그리고 많은 관심과 참여를 해주신 남원시 시민들께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탁경선 기자 sisatime@hanmail.net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