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사회일반

전주 평화의 소녀상에서 위안부 피해자 추모

전주 평화의 소녀상에서 위안부 피해자 추모

전주시, 12일 제5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맞아 평화의 소녀상에서 헌화행사 진행

 

[시사타임즈 = 박현석 기자] 77주년 광복절을 앞두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기리는 행사가 열렸다.

 

▲사진제공 = 전주시. ⒞시사타임즈

 

전주시는 제5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 12일 풍남문 광장에 조성된 평화의 소녀상에서 헌화행사를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는 전주 평화의소녀상건립 시민추진위원회, 여성단체협의회원, 시민 등이 참석해 평화의 소녀상에 헌화하고 피해자의 아픔을 위로하며 추모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와 관련 8 14일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고() 김학순 할머니가 1991년 자신의 피해 사실을 처음 공개 증언한 날로, 지난 2018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로 제정됐다. 이후 시는 지난 2015 8월 건립된 전주 평화의 소녀상에서 매년 헌화행사를 진행해왔다. 평화의 소녀상에서 3·1, 8·15 광복절, 수요 집회 등 주요행사 때마다 추모행사가 이어졌다.

 

전주시 복지환경국 관계자는 이번 헌화 행사로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다시 한 번 기억하고 피해자의 아픔을 위로하고자 한다면서 아픔의 역사를 되돌아 보며 진실을 되새기고 올바른 역사의식을 갖는 귀한 시간이 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박현석 기자 za0090007@naver.com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