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제/부동산

6·19 부동산 대책 발표…서울 전역 분양권 전매 금지

6·19 부동산 대책 발표…서울 전역 분양권 전매 금지

조정지역 재건축 조합원 주택 분양 3주택→1주택 제한
 

 

[시사타임즈 = 탁경선 기자] 73일부터 서울 전역에서 분양권 전매가 소유권이전등기(입주)때까지 금지된다. 또 현행 70%인 주택담보대출비율(LTV)·60%인 총부채상환비율(DTI)이 서울과 경기·부산 일부 지역, 세종 등 청약조정지역에 한해 10% 포인트(p)씩 내려간다

 

국토교통부와 기획재정부, 금융위원회는 19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문재인 정부의 첫 부동산 대책인 주택시장의 안정적 관리를 위한 선별적 맞춤형 대응방안을 발표했다.

 

청약조정지역의 아파트 집단대출 중 잔금대출에는 DTI(50%)가 새로 적용된다. , 부부 합산 연소득이 6000만원 이하이면서 5억원 이하 주택을 구입하는 무주택 세대에 대해서는 LTVDTI를 현행 수준으로 유지하고 잔금 대출에 대해서는 DTI는 적용하되, 규제비율은 60%로 완화 적용하기로 했다.

 

또한 재건축조합원 주택 공급수를 제한한다. 재건축 조합원은 과밀억제권역 내에서는 최대 3주택까지 과밀억제권역 밖에서는 소유주택 수만큼 분양을 받을 수 있었으나 조정 대상지역은 조합원당 재건축 주택 공급을 원칙적으로 1주택까지 허용하기로 했다. 다만 종전 소유 주택의 가격 또는 주거전용면적 범위 내에서 1주택을 60이하로 할 경우 예외적으로 2주택을 허용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국토부는 재건축 규제법인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개정안을 발의해 하반기 시행할 예정이다. 법 개정안 시행 이후 사업계획인가를 신규 신청하는 단지부터 규제가 적용된다.

 

서울 강남 등지를 투기과열지구로 묶는 방안은 이번 대책에서는 제외했으나 집값 불안이 지속되면 다시 검토키로 했다. 부산 등 지방 민간택지에 대한 전매제한 기간 신규 설정을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금융감독원은 LTV·DTI 규제 강화와 관련한 행정지도를 예고해 다음 달 3일부터 시행하기로 했다. 잔금대출 DTI 규제는 내달 3일 이후 입주자 모집공고분부터 적용된다.

 

정부는 주택시장 질서 확립을 위해 합동점검반을 통해 과열 발생지역에 대한 엄정한 현장점검을 집값 안정시까지 실시하기로 했다.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종합지 -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탁경선 기자 sisatime@hanmail.net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