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교육·청소년

경기도, 2개월분 누리과정 예산 담은 수정예산안 도의회 제출

경기도, 2개월분 누리과정 예산 담은 수정예산안 도의회 제출

2개월분 누리과정 예산 910억 반영. 19조 8,055억 원

 

 

[시사타임즈 = 조미순 기자]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누리과정 예산 지원 중단에 따른 보육대란을 막기 위해 최소한의 누리과정 예산을 부담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가운데, 경기도가 이에 대한 후속조치로 12일 수정예산안을 의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지난 10일 오전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누리과정 예산 관련 경기도 입장’을 발표하고 있는 모습. (사진출처 = 경기도). ⒞시사타임즈

 

 

이번 수정예산안 규모는 지난해 11월 경기도가 경기도의회에 제출한 2016년도 예산안보다 2천억 원이 늘어난 19조 8,055억 원이다. 경기도는 늘어난 2천억 원은 지방세 추가분으로 충당하고, 이 가운데 교육협력국 교육협력사업에 2개월분 누리과정 예산 910억 원을 편성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경기도가 허리띠를 졸라매서 보육예산을 마련한 만큼 이제는 경기도의회 더불어 민주당과 경기도교육감이 도내 35만 아동과 학부모에게 답을 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경기도는 이번 예산안이 가결된 후에도 2월말까지 누리과정 예산 문제가 해결되지 않을 경우 3월 추경을 통해 나머지 예산을 편성할 계획이다.

 

앞서 남경필 지사는 지난 10일 기자회견을 통해 “우선 최소한의 예산을 세워 보육대란의 급한 불은 끄고 중앙정부, 국회, 교육청과 해법을 찾는데 힘을 모으자”며 “최선을 다한 이후에도 문제 해결이 안되면 경기도의회와 협의해 이번에는 경기도가 책임을 지겠다”고 말했다.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종합지 -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조미순 기자 sisatime@hanmail.net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