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사회일반

경찰청, 제3회 한-SICA 치안협력 컨퍼런스 개최

경찰청, 제3회 한-SICA 치안협력 컨퍼런스 개최



[시사타임즈 = 박속심 기자] 경찰청(청장 민갑룡)1016일 롯데호텔에서 3회 한-시카(중미통합체제, SICA: Sistema de la Integracion CentroAmericana) 치안협력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이번 컨퍼런스는 경찰청과 KOICA가 함께 중미지역 치안환경 개선을 지원하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중미 3국 치안협력사업의 일환으로 개최됐다.

 

마리아 아멜리아 꼬로넬 킨록 니카라과 내무장관을 비롯한 중미통합체제(SICA) 8개 회원국 경찰담당 장관·차관 및 경찰청장·차장 등 최고위직이 참석해, 우리 경찰청과 중미 각국 경찰기관의 치안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컨퍼런스 제1세션에서는 경찰청과 KOICA가 중미지역에서 추진 중인 치안협력사업의 성과를 평가하고 향후 발전방안을 논의했다.

 

KOICA 강승헌 과장은 중미 치안사업을 통해 현지 경찰의 범죄수사 역량을 강화함으로써 궁극적으로 강력범죄로 인한 피살률을 감소시키는 등 성과를 거두고 있다앞으로도 중미지역 치안 안정을 위한 지원사업들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어진 제2세션에서는 대한민국과 SICA 회원국 발표자들이 경찰 교육을 통한 치안역량 강화 방안을 발표하고 토의했다.

 

경찰대학 강욱 교수는 드론 등 첨단 치안기법을 치안현장에 활용하기 위한 경찰 교육훈련 방안을 발표해 정보통신이 고도로 발달한 시대에 경찰의 치안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방안들을 제시했다.

 

1017일은 중미 8개국 치안총수들이 각각 민갑룡 경찰청장과 치안총수 회담을 갖고 각 SICA 회원국별로 대한민국 경찰청과 구체적인 교류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날 오후에는 중미 8개국 경찰 대표단이 경찰청을 방문해 우리 경찰의 과학수사·사이버수사 시스템을 견학하고 첨단 치안 분야에서 상호 협력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경찰청 관계자는 중미 국가들은 살인범죄율이 매우 높고 마약 및 조직범죄로 인한 피해가 커 치안안정이 국가 정책의 최우선순위이라며 치안이 매우 안정된 대한민국 경찰의 도움을 받아 범죄예방 및 범인검거를 위한 제도와 시스템 개선을 희망하고 있어 KOICA와 함께 치안협력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올해로 예정된 -중미 FTA’가 발효되면, 중미지역과의 교류가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중미 국가 경찰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교민보호는 물론 국제범죄 공조수사 등 실질적인 성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경찰청과 KOICA는 그간 중미지역에서 추진해 온 치안협력 사업의 성과를 바탕으로 중미 국가들을 대상으로 한 치안협력 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추진해 중미지역 주민들이 보다 평화롭고 안전한 삶을 살 수 있도록 지원하고 치안기관 간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박속심 기자 sisatime@hanmail.net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