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사회일반

경찰, 말레이시아 불법도박사이트 총책 37명 송환

경찰, 말레이시아 불법도박사이트 총책 37명 송환

쿠알라룸푸르에서 도박사이트 개설·운영 혐의

 

 

[시사타임즈 = 박속심 기자] 경찰청(청장 민갑룡)은 말레이시아 수도인 쿠알라룸푸르 내에서 검거된 한국인 불법온라인 도박사이트 해외총책 등 도피사범 37명을 79일부터 17일까지 9일간 말레이시아 인터폴 등과의 공조 끝에 전원 국내 송환했다고 밝혔다.

 

경찰청에 따르면 이씨 등 9명은 20153월께 이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도박사이트를 개설해 운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사건은 서울 광진경찰서에서 수사를 맡고 있다.

 

노씨 등 28명은 20174월께 이후 쿠알라룸푸르에서 도박사이트 2개 이상을 개설해 조직적으로 운영한 혐의를 받는다. 이 사건은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서 수사하고 있다.

 

이번 송환은 해외에서 검거된 불법온라인 도박사이트 조직원 송환 중 최대 규모로 경찰청(외사국·사이버안전국주말레이시아한국대사관(경찰주재관 경정 김재미)이 합심하여 이루어낸 성과이자 그간 경찰청이 말레이시아 경찰과 긴밀한 공조체계를 구축해온 결실이라고 볼 수 있다

 

경찰청(사이버안전국)은 지난 5월 서울에서 개최된 ‘2019 국제 사이버범죄대응 심포지엄에서 말레이시아 경찰 대표단에 불법온라인도박사이트 해외총책 등에 대한 추적단서를 제공하고 검거 요청했다.

 

이에 말레이시아 경찰은 귀국 후 대상자들의 은신처를 발견해 한국 경찰청에 합동검거 작전을 제안했고 경찰청은 외사국과 사이버안전국 등 공동조사팀을 말레이시아에 현지 파견(620~30)했다.

 

수도인 쿠알라룸푸르 내 사무실에서 현지 경찰 50여명과 함께 합동 검거작전을 펼쳐, 총책 등 한국인 총 37명을 검거하고 컴퓨터와 대포폰 수십여 대 등을 압수했다.

 

경찰청 외사수사과(인터폴계)는 피의자들 검거 직후부터 경찰주재관과 함께 말레이시아 인터폴 및 이민국에 대상자들의 강제송환을 지속 협의했으나 그 과정은 순탄치 않았다.

 

송환 대상자가 총 37명에 달해, 현지 이민청과의 추방협의에 상당한 시일이 소요됐다. 특히 인천 직항 국적기가 11편에 불과(국적기 1대에 피의자 최대 2)하여 매일 2명씩 송환해도 최소 19일이 소요되는 등 피의자들의 현지 수용소 구금을 장기화하는 문제 역시 고려해야만 했다.

 

이에 현지 당국과 지속 협의 끝에 해외총책 등 주요 피의자 6명은 한국 경찰관이 국적기를 통해 호송했다. 또 남은 피의자 31명은 현지 경찰의 협조 및 통제하에 매일 2편 운항되는 말레이시아 항공편에 탑승시켜 강제추방하면 인천공항에서 한국 경찰관들(70여명)이 비행기에서 내리는 피의자들을 검거하는 방향으로 협의했다.

 

경찰청의 철저한 호송준비 및 주말레이시아한국대사관, 현지경찰의 긴밀한 협조를 통해서 37명의 피의자를 9일만에 전원 송환할 수 있었다.

 

또한 말레이시아 경찰의 적극적인 협조로 피의자들 검거 당시 확보한 PC 25대 및 휴대전화 40여개 등 증거물 일체 역시 인계받아 피의자들의 혐의 입증에 중요한 자료로 활용할 수 있게 되었다.

 

임병호 외사수사과장은 이번 도피사범 37명 대규모 송환은 아세안 국가 내 국제치안질서 확립에 이바지하고 정부의 신남방정책을 간접적으로 지원하는 것이라며 앞으로도 각국 경찰기관과의 유기적인 공조관계를 토대로 국외도피사범의 검거송환을 지속 추진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박속심 기자 sisatime@hanmail.net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