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화, 연예/문화·일반연애

대전시, 묘지(墓誌)와 신중도(神衆圖) 유형문화재로 지정

대전시, 묘지(墓誌)와 신중도(神衆圖) 유형문화재로 지정
 

 

[시사타임즈 = 이지아 기자] 대전광역시는 ‘청자 철화 장수황씨 병형 묘지(靑磁 鐵畵 長水黃氏 甁形 墓誌)’와 ‘동치 2년명 신중도(同治 二年銘 神衆圖)’를 시 유형문화재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지정에 따라 대전시 문화재는 총221건이 됐다.

 

 

▲(좌)동치 2년명 신중도 (우)청자철화 장수황씨 병형 묘지 (사진출처 = 대전시) (c)시사타임즈

‘청자 철화 장수황씨 병형 묘지’는 15세기 말 공주 학봉리 일원에서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원통형 항아리 모양 도자에 김국광(14151-1480)의 부인인 장수황씨 행적을 기록해 놓은 것이다.

 

묘지(墓誌)는 죽은 사람의 이름‧신분‧행적‧자손 등을 돌이나 도판 등에 새겨 무덤 옆에 묻어놓는 기록물이다. 묘지의 외면 전체를 돌아가며 철화안료로 내용을 적어놓았는데 이 내용을 지은 자는 무령군 유자광(1439-1512)이다.

 

대전시는 “흔치 않은 형태의 묘지라는 점과, 묘주가 분명하게 확인된다는 점 및 제작시기와 제작지를 추정할 수 있다는 점에서 가치를 인정받아 대전광역시 유형문화재 제56호로 지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유형문화재(제57호)로 지정된 ‘동치 2년명 신중도(同治 二年銘 神衆圖)’와 관련해서는 “1863년(同治 二年)에 조성된 불화로 제작년도가 분명하다는 점과 규모는 크지 않으나 뛰어난 필선을 바탕으로 제석천과 범천을 중심으로 위태천 및 신장상, 일․월궁천자상, 천동․천녀가 그려져 있는 등 18세기 중반 신중도 양식을 잘 갖추고 있다는 점에서 역사적, 학술적 가치를 인정받았다”고 전했다.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이지아 기자 sisatime@hanmail.net

728x90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