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인권·복지

밀알복지재단-KB손해보험, 화재 피해 아동에게 ‘희망의 집’ 선물

밀알복지재단-KB손해보험, 화재 피해 아동에게 ‘희망의 집’ 선물

15일 경주시 산내면에서 희망의 집 47호 완공식 진행

 

 

[시사타임즈 = 양동현 기자] 밀알복지재단(이사장 홍정길)과 KB손해보험(사장 김기환)은 15일 오후 경주시 산내면에서 서동규(가명, 3세) 군을 위해 새롭게 지어진 ‘희망의 집 47호’ 완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15일 진행된 완공식에서 서 군의 가족들과 KB손해보험·밀알복지재단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 밀알복지재단) (c)시사타임즈

 

 

2005년 전북 진안 1호점으로 시작된 ‘희망의 집짓기’는 거주환경이 열악한 아동의 가정에 새 보금자리를 지어주는 KB손해보험의 대표 사회공헌 사업이다. 낙후된 주거 환경을 개선해 삶의 질을 향상하고, 에너지 효율 설비로 환경 보호에도 기여하는 ESG 활동으로 밀알복지재단은 지난해 45호 희망의 집부터 함께하고 있다.

 

 

밀알복지재단은 “이번 47호의 주인공이 된 서 군은 부모님과 함께 6평 남짓의 노후화된 가옥에 거주하고 있었다”면서 “그러나 올해 아궁이에서 시작된 불로 인해 방 두 칸 중 한 칸이 모두 전소되는 화재를 겪었으며, 남은 방 한 칸도 언제 무너질지 모르는 위험한 상황에 처해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밀알복지재단과 KB손해보험은 서 군과 가족들의 안전을 위해 주거환경 개선이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지난 9월부터 3개월 간 공사에 돌입했다.

 

 

서 군의 집은 공사 과정에서 한국에너지진단기술원의 에너지 진단을 통해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 냉·난방비 절약과 동시에 온실가스 배출 저감에 기여할 수 있도록 완공된 집이기에 그 의미가 특별하다.

 

 

서 군의 가족들과 KB손해보험, 밀알복지재단은 15일 오후 완공식을 진행하고, 서 군의 가족들의 새로운 보금자리를 축하했다.

 

 

이날 완공식에서 서 군의 아버지는 “지난해 화재 이후 검게 그을린 방에서 생활하며 언제 또 사고가 발생할지 모른다는 불안과 두려움으로 하루하루를 보내왔다”며 “특히 아직 어린 동규의 건강에 악영향을 끼칠까 걱정이 많았는데 이번 ‘희망의 집’을 통해 포근하고 따뜻한 공간을 선물 받아 기쁘다. 새로운 집에서 가족들과 행복하게 잘 살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밀알복지재단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집에서 머무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주거 공간의 중요성과 소중함은 그 어느 때보다 높아졌으나, 열악한 거주지에 머무는 취약계층은 이전보다 더욱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KB손해보험과 협력해 지원이 시급한 주거 취약계층을 발굴하고 희망을 전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KB손해보험 관계자는 “꿈과 희망이 필요한 어린이에게 더 나은 내일을 심어주고자 하는 것이 KB손해보험이 사회에 약속한 기업 철학”이라며 “앞으로도 KB손해보험은 미래의 희망인 어린이의 건강한 성장을 응원하고 지원하는 ‘세상을 바꾸는 보험’으로서의 역할을 지속적으로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KB손해보험은 브랜드 가치인 ‘희망’을 점차 더해가자는 취지 아래 사회공헌비전을 ‘국민의 평생 희망파트너’로 정하고 미래의 희망인 어린이의 복지와 삶의 질 향상에 주력하고 있다. 이에 KB손해보험은 이번 ‘희망의 집짓기’ 사업 이외에도 시설 및 가정위탁 보호 종료 청소년들을 위해 기술교육을 지원하는 ‘런런챌린지’, 희귀난치성 질환인 고도척추측만증 환아에 대한 의료비 지원사업, 미혼 한부모 가정에게 희망과 용기를 전하는 ‘365베이비케어키트’ 지원 사업 등을 매년 지속적으로 진행하며 미래의 희망인 아동과 청소년 지원에 사회공헌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양동현 기자 sisatime@hanmail.net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