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사회일반

(사)한국외항선교회, 명성교회서 제60회 정기이사회 열어…김삼환 목사, 올해 안에 자체 사무실 갖도록 하겠다

(사)한국외항선교회, 명성교회서 제60회 정기이사회 열어…김삼환 목사, 올해 안에 자체 사무실 갖도록 하겠다

┃1974년에 창립된 (사)한국외항선교회는 이사장 김삼환 목사와 상임회장 이광선 목사의 체제아래 28명의 법인이사와 92명의 실행이사 16명의 운영이사로 구성

┃뿐만 아니라 한국 월드컨선 선교회(이사장 김경원 목사)와 항만선교, 북한선교, 타문화권 선교사 훈련원(CCMTI) 운영

┃지난 2017년까지 83,355척의 배에 승선, 1,784,039명의 선원 중 199,080명에게 복음을 전하여 61,436명의 결신자를 얻었다

┃해외선교에 있어서도 지금까지 총 442명의 해외선교사를 파송했으며, 2018년 현재 사역중인 해외선교사는 108명(목사 56명, 평신도 51명)

┃해외에 개척한 교회가 445개, 초등학교 4개, 중·고등학교 4개, 대학교 및 대학원 5개 기타 3개의 학교를 설립하여 운영 중이며 외국인 목회자 양성 및 제자훈련사역도 병행하고 있고

┃고아원, 탁아소, 선교원, 유치원 및 교회학교 등 어린이사역과 의료 및 보건사역, 복지, 구제, 난민, 문화예술 사역과 문서, 미디어, 컴퓨터, 비즈니스 등 다양한 분야의 사역들을 총체적으로 소화하고 있는 교단을 초월한 선교회가 (사)한국외항선교회이다

 

 

[시사타임즈 = 엄무환 국장] (사)한국외항선교회(이사장 김삼환 목사, 상임회장 이광선 목사, 이하 외항선교회) 제60회 정기이사회가 지난 27일 오전 10시 반 명성교회 새성전 5층 다볼실에서 열렸다.

 

▲(사)한국외항선교회제60회 정기이사회 예배 광경 (c)시사타임즈

 

▲예배에서 대표 기도하는 이정익 목사 (c)시사타임즈

 

이날 정기이사회는 먼저 법인이사 유종만 목사의 사회로 법인총재 이정익 목사의 기도와 법인이사 정영교 목사의 성경봉독, 명성교회 중창단의 특송에 이어 월컨이사장 김경원 목사의 설교와 증경임원인 최병두 목사의 축도로 1부 개회 감사예배가 드려졌다.

 



▲설교하는 김경원 목사 (c)시사타임즈

 

▲축도하는 최병두 목사 (c)시사타임즈

 

이어 법인이사장인 김삼환 목사의 사회로 2부 회무처리가 진행됐다. 김 목사는 부서기 임성호 목사의 회원점명 후 개회를 선언한 후 차례대로 회순 통과, 전회의록 낭독 공천위원회 보고 및 인준, 2018년도 감사 보고와 결산보고, 2018년도 사역과 2019년도 사역계획 보고, 그리고 2019년도 예산안 보고 등을 물 흐르듯 소화해냈다.

 

이날 회무처리 시간에선 지난 22년 동안 외항선교회 사무총장으로 봉직해온 한낙동 장로에게 공로패 증정이 있었으며, 김 목사는 개인적으로 한 장로에게 성지여행을 다녀올 수 있도록 모든 경비를 제공하겠다고 약속하여 박수를 받았다.

 

뿐만 아니라 김 목사는 이제 원로가 되었기 때문에 시간적 여유가 있다고 조크한 후 이제부터 외항선교회의 발전을 위해 더욱 신경을 쓰겠다면서 올해 안에 외항선교회 자체 사무실을 확보하도록 힘을 기울이겠다고 밝혀 거듭 참석한 인사들의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회무처리를 인도하는 김삼환 목사 (c)시사타임즈

 

김 목사의 유머러스한 사회로 이날 회무처리는 시종일관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되었으며, 그래선지 참석자들의 얼굴에 환한 미소로 꽃을 피웠다.

 

1974년에 창립된 (사)한국외항선교회는 이사장 김삼환 목사와 지난 2014년 2월에 취임한 상임회장 이광선 목사의 체제아래 28명의 법인이사와 92명의 실행이사 16명의 운영이사로 구성되어 활동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한국 월드컨선 선교회(이사장 김경원 목사)와 항만선교, 북한선교, 타문화권 선교사 훈련원(CCMTI)을 운영 중인 외항선교회는 지난 2017년까지 83,355척의 배에 승선하여 1,784,039명의 선원 중 199,080명에게 복음을 전하여 61,436명의 결신자를 얻었다.

 

지난해에도 2,921척의 배에 승선하여 53,986명의 선원 중에서 2,617명에게 복음을 전하여 1,305명의 결신자를 얻었다.

 

▲인사하는 이광선 상임회장 (c)시사타임즈

 

해외선교에 있어서도 외항선교회는 지금까지 총 442명의 해외선교사를 파송했으며, 2018년 현재 사역중인 해외선교사는 108명(목사 56명, 평신도 51명)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들 선교사들이 활동하고 있는 영역을 살펴보면 인도와 싱가폴, 터키, 몽골, 미얀마, 필리핀, 캄보디아, 카자흐스탄, 태국, 이스라엘과 C국 등 아시아가 12개국이며, 아프리카 9개국, 북·남미 3개국, 오세아니아 1개국 등이다. 그리고 국내에서 선교활동을 펼치고 있는 이들도 21명이나 된다.

 

외항선교회는 지금까지 해외에서 445개의 교회를 개척했을 뿐 아니라 초등학교 4개, 중·고등학교 4개, 대학교 및 대학원 5개 기타 3개의 학교를 설립하여 운영 중이며 또한 외국인 목회자 양성 및 제자훈련사역을 병행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외항선교회는 어린이사역에도 치중하고 있다. 즉 고아원, 탁아소, 선교원, 유치원 및 교회학교를 운영하고 있는 것 등이 그러하다.

 

그 외에도 외항선교회는 의료 및 보건사역, 복지, 구제, 난민, 문화예술 사역과 문서, 미디어, 컴퓨터, 비즈니스 등 다양한 분야의 사역들을 총체적으로 소화하고 있는 교단을 초월한 초교파 선교회다.

 

▲올해 안에 외항선교회 자체 사무실 마련을 위해 힘을 보태겠다고 말하는 이광선 목사와 김삼환 목사 (c)시사타임즈

 

한편, 김삼환 목사는 이날 올해를 외항선교회 재창립 원년으로 삼아 새롭게 도약하는 기회로 삼자​는 말과 함께 오늘이 이광선 목사의 생일이라고 언급했다. 그러자 참석자들이 우레와 같은 박수를 보냈다.

 

2019년을 시작하는 (사)한국외항선교회의 행보가 예사롭지 않아 보인다.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엄무환 국장 hwan2778@timesisa.com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