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사회일반

서울시복지재단, 안드로이드 무료 앱 출시

서울시복지재단, 안드로이드 무료 앱 출시


 

[시사타임즈 = 배은성 객원기자] 치매나 중풍 등으로 거동이 어려운 부모님을 모시고 사는 시민들은 이제 스마트폰 앱 하나만 깔면 서울시가 인증한 데이케어센터(서울형 데이케이센터) 173곳의 정보를 즉석에서 검색하고 맞춤형 시설을 찾아서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서울시복지재단은 치매 등 중증 노인성질환자를 가족으로 둔 시민들이 맞춤형 데이케어센터를 찾느라 많은 발품과 노력을 들이는 현실을 개선하기 위해 ‘서울형 데이케어센터 앱’을 11월말 개발 완료했으며, 안드로이드 OS 휴대폰을 사용하는 시민들은 12월부터 무료로 다운받아 사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번에 개발된 ‘서울형 데이케어센터 앱’은 안드로이드폰 전용이며, 아이폰을 사용하는 시민들은 인터넷(http://nuriapp.com/sunjin1286.app)을 활용한 모바일웹 서비스를 통해서 같은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서울형 데이케어센터 앱’은 위치를 찾기 힘들고 시설 비교를 통해 맞춤형 시설을 골라내기 어렵다는 기존 데이케어센터 이용 시민들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만들어졌으며, 따라서 △서울형 데이케어센터 이용안내 △우리마을 데이케어센터 찾기 △우수사례 및 이용후기 소개 △이용관련 Q&A 등을 앱에서 통합 검색할 수 있도록 했다.

 

서울시는 치매 등 중증 노인성질환자 보호 및 보호자의 경제적 정신적 고통을 덜어주기 위해 2009년「9988 어르신 프로젝트」의 핵심시책으로 ‘서울형 데이케어센터’ 인증 사업을 시작했다. 서울형 데이케어센터는 치매 등 중증 노인성질환자의 주간보호시설 중에서 서울시에서 인증 후 보조금을 지급하고 관리·감독하는 곳이다. 보호대상 어르신이 낮 시간 뿐 아니라 ‘아침 8시부터 밤 10시까지’ 종일 보호받을 수 있도록 이용시간을 늘렸으며, 현재 서울시내에서 173곳이 운영 중이다.

 

배은성 객원기자(lkj8282@hotmail.com)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종합지 -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