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사회일반

서울시, 12만2천 가구 목표 태양광미니발전소 보급

서울시, 12만2천 가구 목표 태양광미니발전소 보급

4월부터 신청접수보급사업 총 245억원 지원


[시사타임즈 = 박수연 기자] 서울시는 ‘2022 태양의 도시, 서울프로젝트의 일환인 태양광 미니발전소보급 사업에 올해 245억원(시비)을 지원, 122천 가구에 51.4MW의 태양광을 보급한다.

 

올해 태양광 미니발전소 보조금 지원은 베란다형(300W 기준)417천원으로(전년도 420천원) 자치구 추가 보조금이 100천원에서 50천원으로 축소되는 요인을 반영하여 책정되었다. 자치구 보조금을 포함하면 시민 수혜 보조금은 전년 대비 약 10% 인하된다.

 

서울시는 우리집에 설치하는 태양광 발전설비의 운영·관리에 대한 시민 책임감을 제고하기 위해 ’20년까지 보조금을 매년 약 10%씩 하향 조정하겠다는 방침이다.

 

가구당 모듈은 거치식의 경우 1장만 설치 가능하며(2장 이상 설치시 추가 지원 없음) ’18년까지 적용되던 단가 구간도 하나로 통합된다.

 

올해는 베란다형에 비해 발전용량이 큰 주택 및 건물형 태양광 보급에 집중하여 보급 물량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주택형(1Kw~3Kw)과 건물형(3Kw이상)의 경우 Kw60만원의 보조금을 지원한다.

 

안전을 위한 제품 규제도 대폭 강화된다. 올해부터는 거치식 베란다형의 경우, 주택 난간이 받는 하중 부담을 낮추기 위해 KS 인증을 받은 제품 중에서도 가로 길이 1.7m, 무게 1.8kg 이하의 제품만 보급된다.

 

또한 풍속 50m/s의 내풍압 시험을 통과한 제품으로 전기공사업 면허를 보유한 전문 시공 업체를 통해 시공된다. 미니태양광 시공기준도 강화되어 현장 설치시 난간고정 지지대의 이동 방지 등 안전성 강화를 위해 난간 고정 지지대에 스테인레스 Band를 추가적으로 체결하게 된다.

 

한편 효율은 18% 이상인 제품만 선정되며 모듈 한 장당 용량은 제한하지 않되 효율 하한제를 도입하여 동일 면적당 전력생산량이 많은 고효율 제품 개발을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태양광 미니발전소 전담기관인 서울에너지공사 태양광지원센터의 역할이 확대된다. 지난해 3월 설립된 태양광지원센터는 태양광 관련 상담신청부터 설치, A/S까지 태양광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올해부터는 보급업체 선정 및 지도·감독 서울시 태양광 미니발전소 시공기준 관리·개정 태양광 발전설비 안전점검·사후관리 등 태양광 미니발전소 전문 시행기관으로서 체계적인 서비스를 제공한다.

 

태양광은 미세먼지 발생이나 탄소배출 걱정이 없는데다가, 간편한 관리로 전기요금 절감효과까지 누릴 수 있는 똑똑한에너지다. 296kWh 사용 가구에서 베란다형 300W 설치 시 최대 월 6천원 가량의 절감 효과가 나타난다.

 

전기요금도 아끼고 온실가스미세먼지 걱정 없는 친환경 재생에너지 생산에 동참하기를 원하는 서울 시민은 누구나 태양광 미니발전소 설치를 신청할 수 있다. 신청은 미니태양광 보급업체가 선정완료 되는 20194월 초부터 11월 말까지 선착순 신청 받을 예정이며 예산 소진 시 조기 마감될 수 있다.

 

선정된 보급업체와 태양광 미니발전소 제품 정보는 서울시 홈페이지(http://www.seoul.go.kr) 고시공고 게시판 및 서울시 햇빛지도 홈페이지(http://solarmap.seoul.go.kr)에서도 열람 가능하다.

 

김훤기 서울시 녹색에너지과장은 올해부터는 시민이 더욱 안심하고 참여할 수 있도록 난간 거치식 베란다형 제품 규격 제한을 강화했다미세먼지 발생이 없는 깨끗하고 안전한 재생에너지 보급에 서울시민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의:1566-0494, http://www.sunnyseoul.com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박수연 기자 sisatime@hanmail.net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