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사회일반

서형수 의원 “청년층에 대한 종합적인 정책적 검토 확대”

서형수 의원 “청년층에 대한 종합적인 정책적 검토 확대”

‘청년 니트(NEET) 200만 시대, 무엇을 바꾸어야 하는가?’ 토론회 6일 개최

 

 

[시사타임즈 = 강광일 기자] ‘청년 니트(NEET) 200만 시대, 무엇을 바꾸어야 하는가?’를 주제로 한 토론회가 6일 오전 10시 국회의원회관 제8간담회의실에서 개최됐다.

 

토론회는 서형수 의원과 병원 의원, 박주민 의원, 서울시 청년활동지원센터의 공동주최로 열렸다.

 

 

▲‘청년 니트(NEET) 200만 시대, 무엇을 바꾸어야 하는가?’ 토론회 (사진제공 = 서형수 의원실) (c)시사타임즈

이번 토론회에서는 학계와 지원기관, 고용노동부, 청년 당사자 등이 모여 긴 이행기와 고학력이라는 한국의 청년 니트가 갖는 특징을 면밀히 분석했다.

 

아울러 현재의 일자리 중심 청년 정책의 유효성에 대해 토론하고 보다 한국의 현실에 맞는 효과적이고 합의 가능한 정책 대안을 모색했다.

 

토론회는 대구시 청년센터 센터장인 박상우 경북대학교 교수가 좌장을 맡았으며, △한국직업능력개발원의 채창균 선임연구위원(한국의 청년 니트는 누구인가? : 청년 니트의 유형 및 최근 동향) △한국노동사회연구소 김종진 연구위원(청년 니트 정책과제 (1) 소득보장 : 한국의 불안정 노동시장과 사회안전망) △이화여자대학교 사회복지학과 이승윤 교수(청년 니트 정책과제 (2) EU 청년보장 : ILO, 유럽연합의 청년보장이 주는 시사점) 등이 각강의 주제로 발제했다.

 

이어 토론자로는 △기현주 서울시 청년활동지원센터 센터장(청년 지원정책의 확장과 변화 : 서울시 청년활동지원사업 사례를 중심으로) △송민선 고용노동부 청년고용기획과장(고용노동부의 청년 니트 지원 정책 및 향후 계획 : 내일배움카드 및 취업성공패키지) △김영민 청년유니온 정책팀장(청년 니트 문제 해결을 위한 종합적 청년정책 필요성 : 청년기본법 제정과 취업률 중심의 청년정책 탈피) △서윤기 서울시의회 의원(서울시 청년보장과 광역의회의 역할 : 서울시의회의 조례 개정 방향) 등이 참석했다.


토론회를 공동주최한 서형수 의원은 “최근 국내외 경제의 장기적인 침체와 함께 미래사회를 이끌어 가야 할 청년들이 일자리, 주거 등 생활상의 어려움으로 자존감마저 저하되고 사회참여도 소극적으로 되어가는 안타까운 상황이 나타나고 있다”며 “청년층의 문제는 취업활동에 대한 단기적인 지원정책만으로 해결되는 것이 아닌 거시적인 고용노동정책과 함께 경제정책 및 사회정책이 함께 어우러져야 하는 종합적인 문제”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근 우리 사회에서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는 청년기본법, 청년기본소득, 청년수당 등에 관한 사회적 논의는 청년정책의 중요한 전환점이 될 것이라는 점에서 매우 의미 있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강광일 기자 sisatime@hanmail.net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