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사회일반

유엔 세계 해양의 날 행사 7~8일 양일간 개최

유엔 세계 해양의 날 행사 7~8일 양일간 개최

 

[시사타임즈 = 탁경선 기자] 유엔세계해양의날 한국위원회에 따르면 6월 8일 UN이 지정한 ‘세계 해양의 날(World Oceans Day)'을 맞이하여 제주도민을 대상으로 6월 7일과 8일, 양일에 걸쳐 제주도 ’글로벌이너피스‘에서 기념 행사가 개최된다.

 

 

 

 

 

유엔 세계해양의 날은 UN의 이니셔티브이며 1992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서 열린 ‘지구정상회의(Earth summit)’에서 처음 제정됐으며 해양의 가치를 깨닫고 이를 보존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2002년부터 세계 해양의 날 행사를 진행해온 ‘디 오션 프로젝트(The Ocean Project)’가 지정하는 주제에 따라 세계 각국, 각 지역에서 다양한 형태의 행사를 진행해 오고 있다. 이번 2015년도의 주제는 ‘건강한 바다, 건강한 지구(Healthy Oceans, Healthy planet)’라는 주제로 열린다.

 

이번 행사는 ‘디 오션 프로젝트(The Ocean Project)’의 협조 아래 ‘유엔세계해양의날 한국위원회’가 주최하고, 제주지역 국제개발협력단체인 ‘글로벌이너피스(GIP)’와 ‘유엔과국제활동정보센터(ICUNIA)’가 주관하며 한국소셜네트워크협회, (주)버즈온라인, 한국인터넷신문방송기자협회, 그린크로스 물환경평화프로그램, 한국환경정보연구센터, (주)아이엠씨큐브 등 국내외 10여개 기관이 세계 해양의 날 캠페인을 위해 협력한다.

 

유엔세계해양의날 한국위원회는 ‘세계 해양의 날’을 맞이해 지난 4월 11일부터 글로벌이너피스(GIP)와 제주스킨스쿠버동아리 ‘JUST’와 함께 제주도 김녕 해변에서 떠밀려온 모자반 줍기를 통한 해양정화활동을 꾸준히 해왔고 7월까지 진행할 예정이다.

 

홍선주, 양성준 유엔세계해양의날 한국위원회 코디네이터는 “우리는 제주바다문제를 화두로 하였지만 제주바다가 곧 세계 바다라고 생각한다”며 “그렇기 때문에 이 행사를 통해서 전 세계 시민들이 제주바다 뿐만 아니라 지구 해양환경문제에 더 관심을 가졌으면 한다”고 전했다.

 

6월7일~8일 제주 함덕서우봉해변 및 시청어울림마당에서 작은중고장터, 분리수거 체험활동, 판넬전시, 사진전 등 다채로운 행사가 이루어질 예정이었으나, 중동호흡기증후군(MERS) 여파로 인해 외부행사는 취소하고 글로벌이너피스에서 전시회 및 카드섹션과 간담회 등의 내부행사로 대체했다.

 

특히 이번 제주도에서 처음 열리는 세계 해양의 날 행사는 사면이 바다로 둘러싼 제주지역의 해양생태계를 돌아봄과 동시에 최근 해양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상괭이, 모자반 문제 등을 화두로 내세워 도민들의 공감대를 형성할 예정이다.

 

이종현 유엔세계해양의날 한국위원회 위원장(유엔과국제활동정보센터 대표)은 “바다는 지구의 심장부이다. 마치 심장이 온 몸 구석구석으로 혈액을 공급하듯이, 우리의 바다도 전 세계를 이으며 사람과 사람 사이를 이어 준다”며 “그렇기에 우리들은 ‘건강한 바다, 건강한 지구’를 위해서 협력하고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종합지 -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탁경선 기자 sisatime@hanmail.net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