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사회일반

이 총리 “구제역, 과감하고 신속한 초동방역으로 추가확산 없애야”

이 총리 “구제역, 과감하고 신속한 초동방역으로 추가확산 없애야”

경기도 안성 지역 구제역 발생…긴급 대책회의 개최

 

[시사타임즈 = 조미순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29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농식품부 등 관계부처와 지자체가 참여하는 ‘구제역 상황점검 및 대책회의’를 열고 “구제역 추가확산은 없어야 한다”며 발생 농가와 역학 관련이 있는 지자체의 과감하고 강력한 초동방역을 당부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29일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재난상황실에서 지방자치단체들과 영상으로 연결된 구제역 상황점검 및 대책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출처 = 국무조정실) (c)시사타임즈

 

29일 농식품부 등 관계기관은 구제역이 발생한 경기도 안성 농장의 모든 가축을 살처분했고, 우제류 44만 마리에 백신을 긴급 접종했다. 또한 경기·충남·충북 일원에 24시간 이동중지 명령을 내렸다.

 

이와 관련해 이 총리는 “강력한 초기대응으로 조기에 차단하지 않으면 설 연휴에 구제역이 확산될 수도 있다”며 “안성은 물론, 전국의 지자체와 관계부처가 비상한 태세로 방역에 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초동방역을 지나치다 싶을 정도로 과감하고 신속하게 취해야 한다”면서 “경기도는 물론이고 안성시와 인접한 충청남북도도 강력한 방역조치를 취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동중지 조치가 철저히 지켜지도록 감독하고, 축산농장의 일제소독과 예찰에 빈틈이 없도록 챙겨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축산농가의 신속한 신고를 당부하고, 지자체 등은 축산농가와 축협의 협조를 받아 적극적인 구제역 확산 방지 방안 강구를 강조했다.

 

이 총리는 “방역에는 국민 여러분의 협조가 긴요하다”며 “국민들께서 어떠한 협조를 해주셔야 하는지 관계기관들은 필요한 사항을 신속하게 국민들께 안내해 드리길 바란다”고 당부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지난 해 우리는 AI와 구제역을 전례 없이 성공적으로 막았고 작년 봄 이후에는 AI도 구제역도 전혀 없었다”면서 “이런 성공의 경험이 이번 구제역에서도 재현되도록 민관이 함께 노력하자”고 강조했다.

 

한편 정부는 구제역 확진에 따라 해당농장 출입차단, 사육 중인 우제류 가축 살처분, 역학조사 실시 및 소독 등의 조치를 취했다.

 

우선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발생지역인 경기도(안성)는 물론 연접한 충남북도(대전, 세종 포함)에 일시이동중지 명령을 24시간(1월 28일 20시 30분∼1월 29일 20시 30분) 동안 발령했다.

 

또한 발생농장 전체 가축을 신속히 살처분하고 주변 농장 9개에 대해 임상 예찰 및 혈청 검사 결과를 토대로 이상이 확인될 경우 살처분 범위를 확대(반경 500m)하기로 했다.

 

아울러 발생지역인 안성시의 우제류 전체(44만두)에 긴급 백신접종을 실시하고, 순차적으로 주변 6개 시·군(이천, 용인, 평택, 천안, 진천, 음성)의 소, 돼지(139만두)에도 접종을 확대할 계획이다.

 

향후 정부는 전국의 젖소농장(약 6,500개)에 대해 일제검사를 실시하고, 전국 우제류 농장의 임상예찰을 강화하는 한편, 취약시설(도축장, 사료공장, 집유장 등) 에 대한 집중 소독을 실시하는 등 취약지역․사각지역이 없도록 구제역 방역활동을 강화할 방침이다.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조미순 기자 sisatime@hanmail.net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