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화, 연예/문화·일반연애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45년 만의 재회, 신안선과 닻’ 테마전 개최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45년 만의 재회, 신안선과 닻’ 테마전 개최


 

 

[시사타임즈 = 최혜길 기자]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소장 이귀영)는 신안선과 신안선 닻의 만남을 기념하는 ‘45년 만의 재회(再會), 신안선과 닻’ 테마전을 오는 14일부터 전라남도 목포시에 있는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해양유물전시관 신안선실(제2전시실)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신안선 전시모습 (사진출처 = 문화재청) (c)시사타임즈

 

 

 

 

신안선은 중국 원나라 때의 무역선으로 1976년부터 1984년까지의 긴 발굴 조사를 거치고 다시 20년간 선체 보존․복원처리 과정을 거친 다음 2004년부터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신안선실에서 전시되고 있다. 이 배는 중국의 무역도자기 2만 4천여 점을 비롯하여 동전 28톤, 자단목 1천여 개가 실려 있는 동아시아 최대의 무역선이다.

 

신안선 닻은 신안선이 발견되기 4년 전인 1972년에 한 어부가 조사지점에서 우연히 발견했지만, 2km 떨어진 지점으로 옮겨져 정치망(자리그물) 어장의 그물추로 사용되다가 신안선 발굴이 시작되고 한 달이 지난 1976년 11월에야 신안선 발굴조사단에 의해 인양됐다.

 

이 닻은 강철로 만든 쇠닻(철묘, 鐵錨)으로 갈고리 모양의 닻가지 4개가 달린 ‘사조철묘(四爪鐵錨)’ 형식이다. 길이 230cm, 너비 92cm, 무게 약 140kg에 이르는 비교적 대형에 속하며, 중국 송(宋)․원(元)대 이후 많이 사용된 전형적인 중국 닻이다. 인양된 후 지금까지 해군사관학교 박물관에 소장되어 있다가 이번 전시를 계기로 45년 만에 신안선체와 다시 만나 함께 전시되게 되었다.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이번 전시회가 신안선 닻이 신안선의 품으로 돌아온 것을 기념하고 아울러 고대 중국의 배에서 사용한 닻의 종류와 변천사를 한눈에 볼 수 있는 뜻깊은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종합지 -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최혜길 기자 sisatime@hanmail.net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