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치/정치일반

정부 “북 테러위협 묵과 못해”…경계태세 강화 지시

정부 “북 테러위협 묵과 못해”…경계태세 강화 지시

북 조평통 보도에 강력 경고

   

 

[시사타임즈 = 강광일 기자] 정부는 23일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중대보도 관련 통일부 대변인 논평’을 통해 “정부는 오늘 북한이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중대보도를 통해 우리 국가 원수를 저열하게 비난하고 국가원수와 청와대를 직접 겨냥해 ‘보복전’, ‘불바다’ 등을 운운하며 테러 위협을 가한 데 대해 강력하게 경고한다”고 밝혔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이 23일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의 중대보도에 대해 정부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출처 = 통일부) ⒞시사타임즈

 

 

 

정부는 “북한이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로 한반도와 세계의 평화를 심각하게 위협한 데 이어 우리의 엄중한 경고에도 불구하고 국가 원수에 대한 인신 공격성 모독과 비난을 계속하고 이제 우리 국가원수와 국민을 향해 사실상 테러 위협에까지 나서고 있는 것을 결코 묵과하지 않을 것”이라고 역설했다.

 

또한 “북한이 이러한 막무가내식 위협을 통해 국가 안보와 평화를 지키려는 우리 정부와 국민의 단합된 의지를 흔들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명백한 오판이라는 것을 알아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정부는 “북한이 우리에 대해 어떠한 도발이라도 감행한다면 우리 군은 단호하고 가차 없이 대응할 것”이라며 “이로 인한 모든 책임은 전적으로 북한에게 있다는 것을 밝힌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북한은 이와 같은 비열하고 천박한 행태를 즉각 중단해야 할 것이며 핵과 미사일 개발을 포기하고 올바른 변화의 길로 나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박근혜 대통령은 24일 북한의 잇따른 도발 위협에 대해 “국민들의 안전에 조금이라도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전국의 경계태세를 강화하라”고 지시했다.

 

박 대통령은 또 “국민 여러분께서도 비상상황에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박 대통령은 “군은 북한의 무모한 도발에 적극 대응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라”고 지시했다.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종합지 -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강광일 기자 sisatime@hanmail.net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