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설, 칼럼

[ 전문가 칼럼 ] 당신의 머릿속엔 ‘아프리카’는 어떤 느낌인가요?

[ 전문가 칼럼 ] 당신의 머릿속엔 ‘아프리카’는 어떤 느낌인가요?


[시사타임즈 보도팀] 혹시 빈곤, 에이즈, 내전으로 얼룩진 슬픈 대륙은 아닌가요?

 

‘아프리카의 영혼’이라는 뜻을 가진 사업은 아프리카 지역예술인들과 협력하여, 국내에 아름다운 아프리카 예술을 소개하고 예술인들에게는 한국 시장의 기회를 넓혀주는 징검다리 역할을 하는 사업이다.

 

작년부터 사업을 기획하여 실제 사업을 집행하기까지 10개월 가량의 조사기간을 거쳤으며, 올해 ‘2013 사회적기업가육성사업’에 참여하여 그 첫발을 내딛게 되었다.

 

특 히 사업의 현실성을 높이고 아프리카 전문성 배양을 위해 아프리카지역 전문가 모요아프리카의 조중민 대표와 협력하고 있으며, 현지 조사 수행 및 스와힐리어 공부를 함께 진행해나감으로써 아프리카 언어·문화·예술에 대한 이해도를 높여가고 있다.

 

두 업체 간의 파트너십을 통해 아프리카 예술인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해 나가고 있고, 이는 향후 국내에 많이 알려지지 않은 아프리카 문화예술 분야의 알리미 역할을 함으로써 두 업체는 그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아프리카의 색

 

아 프리카에는 다양한 스토리를 가진 예술인들이 많이 있다. 나이로비 회색빛 빈민촌을 다양한 색감으로 표현하는 찰스 응가티아(Charles Ngatia) 작가도 그 중 한명이다. 그는 과거 거리를 전전긍긍하며 생활했던 ‘Street Boy’였지만, 이제 그는 어엿한 예술인으로 성장하였다.

 

그 의 인생스토리는 많은 아프리카 젊은이들에게 귀감이 될 만하다. 이렇게 가난의 역경을 딛고 스스로를 성장시켜온 아프리카의 젊은 예술인들의 의지와 노력에 우리는 박수를 쳐야할 때이다. 아프리카 예술인들이 성장해 나가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 자체만으로도 이 사업이 시사하는 바가 매우 크다.



아 프리카 젊은 예술인들 스스로 시장을 개척할 수 있다는 것. 그들이 살아온 인생과 그들이 창조한 작품의 스토리에 귀기우려 줄 수 있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 또 작품을 지속적으로 판매할 수 있는 시장이 형성되었다는 것. 이 모든 부분에 있어 팀은 많은 이들의 가슴을 울리는 일을 하고자 한다.

 

비단 사업의 범위가 예술 부분에 있어 국한되어있지만, 이 기업의 활동은 한 인간에게 있어서 전문성 배양이 어떤 의미를 갖는지, 이를 통해 한 사람의 인생이 얼마나 바뀔 수 있는지를 보여주는 훌륭한 일례가 된다.

 

 

아프리카의 히든 파워(Hidden Power), 예술적 가치

 

그렇다면 사업의 영역이 불쌍한 아프리카 예술인을 도와주는 NGO인지 많이들 묻곤 한다. 대답은 ‘아니다’이다. 배고프고 불쌍한 아프리카 사람들을 위해 인도주의적 원칙으로 일하는 NGO와는 그 성격이 다르다.

 

단 순히 가난하고 불쌍한 이들과 협력하는 것이 아닌, 예술적 역량이 충분히 있음에도 시장의 기회가 부족한 이들과 협력한다. 예술인들과의 지속가능한 파트너십을 통해 ‘아프리카의 높은 예술성과 상업적 가치 연결’이 동 사업의 핵심 목표라고 볼 수 있다.

 

당 장의 배고픔을 이겨내기 위한 빵 한조각 보다 아프리카의 역량을 발견하고 중장기적으로 시장의 물꼬를 터주는 것이 진정한 의미의 원조(aids)이고 도움의 손길이라고 생각하기에 이 사업의 역할과 범위는 기존 NGO들과는 다소 차이가 있다.

 

현재 는 아프리카 현지 작가들과의 소통을 위한 인력(이영주, Managing Director), 도심속 빈공간을 활용한 문화예술 갤러리 기획인력(김은성, Art & Community Director), 그리고 이 모든 업무를 시각적 아름다움과 함께 스토리를 전달하는 디자인 인력(장녕, Visual Communication Designer)으로 구성되어 있고, 아프리카현지와의 원활한 협력을 위해 모요아프리카 조중민 대표가 함께 꾸려나가고 있다.

 

6월말 블로그((http://blog.naver.com/soulofafrica) 오픈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활동이 시작될 것이며 소소한 이벤트도 함께 진행될 예정이다.

 

 

 

= Soul of Africa 멤버 소개


이 영 주

학력사항 : 고려대학교 국제통상 석사

              RUIT Univ (호주) 언어학 학사

 

경      력 : 한국지식재산연구원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일본 와세다대학교 아시아태평양 연구과



김 은 성

학력사항 : 서울대학교 환경조경학 석사

              숙명여자대학 환경디자인 학사 / 중어 중문학 학사

 

경      력 : 오픈글로브

               도시문화디자인 연구소

 


장    녕

학력사항 : 독일 슈투트가르트 국립조형 미술대학교

              홍익대학교 광고커뮤니케이션 디자인

 

경      력 : 홍익대학교 커뮤니케이션 디자인학과 출강

               우송대학교 커뮤니케이션 미디어디자인학과 출강

   

 

 

 

시사타임즈 보도팀(sisatime@hanmail.net)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종합지 -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728x90